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목회자칼럼 -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 아래 더 머물도록 노력 합시다!』2019년 6월 23일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 아래 더 머물도록 노력 합시다!』

 

세월이 참으로 빠르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시절입니다.

벌써 한 해의 절반이 지나고 있으니 말입니다.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남은 반년도 훌쩍 지나갈까 염려됩니다.

 

사람은 연약하기 때문에 자신을 끊임없이 은혜 아래에 머무르려는 각고의 노력이 없이는 자신의 거룩한 결단이 쉽게 무너지는 것을 경험하곤 합니다.

 

한 번 은혜 받은 것, 한 번 말씀을 깨달은 것, 한두 번 성령 충만한 경험을 가지고는 연약한 자신의 거룩한 결단을 유지시키기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세상이 복잡하고, 험하며, 혼란스럽기 때문에 일주일에 한, 두 번 예배드리는 것으로 자신의 신앙을 잘 관리하기란 불가능하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신앙적으로 성숙한 사람이나 지속적으로 영적 은혜를 나누는 사람들은 대부분 끊임없이 자신을 은혜 아래 머무르려는 각고의 노력의 흔적이 있는 것을 봅니다.

 

특히나 바쁠수록, 특히나 들쭉날쭉한 시간 관리를 해야 하는 사람의 경우는 더 더욱 이런 자세가 필요함을 물론입니다.

 

매우 가변적이고, 불확실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신의 신앙을 잘 관리하고, 건강하게 지켜가는 것을 물론이고, 더 나아가서 다른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려면 자신을 은혜 아래에 머물도록 하는 열심히 없이는 어렵습니다.

 

특히, 교회의 리더(지도자)의 위치에 있는 조장, 목자(목녀), 각 사역의 팀장의 경우는 자기 자신의 영성관리를 위해서 늘 깨어있어야 할 뿐 아니라, 성도들과 목원들 앞에서 배우고 싶은 ‘롤 모델’이 되어야 하고, 나아가서 성도(목원)들을 잘 지도하여야하기 때문에 더더욱 이런 은혜 안에 머물도록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영혼을 구원하는 일’이란, 일종의 ‘영적전쟁의 과정’을 치열하게 치러내지 않으면 가능성이 없는 일이기에 더더욱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 아래에 머무르는 신앙자세는 지나칠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이제 한 낮의 온도가 제법 여름 날씨답게 오르내리는 시절이 되었습니다.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피곤하지만 자신을 ‘하나님의 은혜’ 아래에 머무는 것을 소중히 여깁시다.

 

여러분과 함께 섬기는 임군학 목사